증평, 인구정책 통했다… ‘친정’ 괴산 바짝 추격
상태바
증평, 인구정책 통했다… ‘친정’ 괴산 바짝 추격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16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지난해 말 대비 170명 증가
3만7487명… 도내서 세곳만 늘어
괴산군과의 격차 373명 불과 눈길
주소갖기캠페인·정착금 확대 효과
▲ 군 관계자들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추석 명절을 맞아 증평을 찾는 귀향객 및 관광객을 대상으로 '증평 주소갖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증평군 제공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증평군의 적극적인 인구정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

군의 8월 말 기준 인구수는 3만 7487명으로 지난 해 말 3만 7317명 대비 170명 증가했다. 이 기간 중 도내에서 인구가 증가한 지자체는 증평군과 진천군(2513명↑), 청주시(1598명↑) 뿐이다.

같은 기간 괴산군과의 격차도 1816명에서 373명까지 좁혀진 점도 눈여겨 볼만하다. 2003년 8월 괴산군에서 분리 독립한 증평군은 그 해 연말 기준 괴산군과 9101명의 격차를 보였으나, 개청 16년이 지난 지금 추월을 넘보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성과의 밑바탕에는 군의 노력이 깔려있다. 군은 올 초부터 증평의 우수한 정주여건과 전입혜택을 알리기 위해 기업체 14곳을 바쁘게 찾아 다닌 것은 물론 지속적인 캠페인을 펼쳤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추석 명절을 맞아 증평을 찾는 귀향객 및 관광객을 대상으로 ‘증평 주소갖기 캠페인’을 펼치기도 했다.

또 지난 7월부터는 아기주민등록증 발급을 시작해 현재까지 54명이 신청 접수하는 등 산모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아기주민등록증은 아기의 탄생을 축하하고 출산 가치를 공유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기 위한 것으로, 연령별 예방 접종표 등의 정보를 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군은 전입정착금 지원 확대를 위한 ‘증평군 인구증가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

이 안은 10만원 상당의 전입정착지원금을 20만원까지 높이는 것을 골자로 한다. 뿐만 아니라 대상자도 기존 ‘대학생과 군인’에서 ‘지역 소재 기업체 근로자’까지 확대하고, 거주 조건은 ‘6개월 이상 거주’에서 ‘2개월 이상 거주’로 완화할 방침이다. 전입 시 지원하는 종량제봉투와 시설이용쿠폰은 전과 같이 제공한다.

군 관계자는 “군민이 지역 발전의 가장 근본적인 동력”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과 전입혜택을 알리는 현장 홍보 운동 등을 적극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