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험 예측 복지위기가구 실태조사
상태바
고위험 예측 복지위기가구 실태조사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5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관리비 체납 등 392가구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옥천군은 최근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 사건을 계기로 복지사각지대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고위험 예측 복지위기가구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오는 10월까지 2개월간 진행된다.

대상은 아동수당·기초연금·장애인연금 등 특정급여 수급자 중 고위험 예측 위기가구와 공동주택 관리비 3개월 이상 체납자 등 392가구다.

군은 조사기간에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하여 긴급지원이나 기초생활보장급여 등 신속한 공적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그밖에도 민간자원을 활용해 대상자의 욕구에 맞는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거나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사례관리를 추진하는 등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을 다할 계획임을 밝혔다.

여영우 군 주민복지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정을 발굴·지원하여 더 이상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주위 이웃의 관심으로 군민 여러분도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있는지 항상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