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13일) 날씨 전국 맑고 보름달 '두둥실'
상태바
추석(13일) 날씨 전국 맑고 보름달 '두둥실'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2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추석에는 전국이 맑을 예정이다.
동해안은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대부분 지역에서 저녁에 한가위 보름달을 볼 수 있다.
12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추석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 오후 6시 38분이다.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14일 0시 12분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3∼21도, 낮 최고기온은 23∼30도로 예보됐다.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면서 미세먼지 농도 또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일 예정이다.
충청권(대전·세종·청주)의 경우에도 오전~오후 강수량 없이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남해안은 18일까지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로 바닷물의 높이가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5m, 남해 1.0∼4.0m, 동해 1.0∼3.5m로 예보됐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수습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