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길 본격 시작, 서울→대전 3시간 50분
상태바
추석 귀성길 본격 시작, 서울→대전 3시간 50분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1일 17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주요 고속도로는 하행선 중심으로 귀성 차량이 늘면서 정체가 시작됐다.

11일 17시 현재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귀성방향은 평소 주말보다 혼잡, 오후 6~7시 최대에 이르렀다가 12일 오후 7~8시에나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구간은 오전 6시30분, 신갈분기점부근-신갈분기점은 오후 1시28분, 북천안부근-천안 부근은 오전 10시42분부터 정체가 시작돼 이날 오후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요금소 출발 기준 일반 차량을 이용해 서울에서 대전까지 걸리는 시간은 3시간 50분으로 예상된다.

부산까지는 6시간 20분, 광주 6시간 10분, 대구 5시간 2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반면 각 지방에서 서울까지 소요시간은 부산 4시간 50분, 광주 3시간 30분, 대구 3시간 50분, 대전 1시간 50분으로 예상된다.

한편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506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이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이 약 40만대일 것으로 전망된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