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보복운전' 최민수 집행유예는 부당"…항소
상태바
검찰 "'보복운전' 최민수 집행유예는 부당"…항소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9월 11일 11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이 보복운전(특수협박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판결을 받은 배우 최민수(57) 씨에 대해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서울남부지검은 11일 "항소장에 양형부당을 이유로 적시했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지난해 9월17일 낮 12시53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하고 상대 운전자에게 욕설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앞서 최씨는 선고 이후 취재진에게 "판결을 수긍하거나 동의하진 않는다"며 "(피해자에게) 모욕적인 말을 듣고 나도 손가락으로 욕을 한 것이어서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https://youtu.be/LFT_CaHbLqw]

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