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민단체 “도민 기만한 현대제철 감축협약, 진상규명하라”
상태바
당진시민단체 “도민 기만한 현대제철 감축협약, 진상규명하라”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2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당진지역 시민단체가 충남도와 현대제철의 자발적 감축협약과 관련해 “고장설비 교체를 마치 새롭고 선진적인 환경 투자처럼 포장해 도민을 속였다”며 진상 규명과 책임자 징계를 촉구했다.

당진환경운동연합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는 1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는 2017년 1월 관리감독 대상인 현대제철이 저감장치 고장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급증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를 숨긴 채 협약을 체결했다”고 주장했다.

2017년 중순 체결된 해당 협약은 대기오염물질을 2016년 대비 40% 감축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대책위는 “활성탄흡착탑 화재로 저감장치 고장으로 2015년부터 오염물질 배출량이 폭증했다”며 “기준 시기가 된 2016년은 배출량 2만 3477t으로 최고조에 달했으며 40%를 저감해봐야 고장 이전인 2014년(1만 4978t) 수준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대제철은 2014년 설비가 고장나자 도에 개선계획서를 제출했고 도는 이를 보고받고도 협약서에 오염물질 급증 원인을 설비증설 때문이라고 명시했다”며 “실무진의 허위보고로 협약을 체결한 것인지, 어디까지 보고가 이뤄졌던 것인지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해당 사안과 관련해 도가 제대로 규명하지 않고 책임자 징계에 소홀할 경우 주민감사 청구와 감사원 감사 청구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이에 대해 “당시 배출량 증가 원인에 고장 사실을 빼고 설비 증설에 따른 것이라고 보고한 것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면서도 “협약은 오염물질 배출 개선을 위한 사업비 확보를 위해 이뤄진 만큼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