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40억원 확보
상태바
대전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40억원 확보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2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는 관내 초등학교 주변 보도 설치 사업 등 5개 사업을 위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40억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시가 그동안 사업 추진을 위해 행정안전부에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수차례 설명하고 공감을 얻은 성과다.

주요 사업내용은 △탄방초교 등 4곳 주변 보도 설치사업 15억원 △보행자 무단횡단 방지시설 10억원 △재난 예경보시설 설치 5억원 △갑천 유등천 산책로 보안등 설치 5억원 △대덕산업단지 노후 하수관로 긴급보수 5억원으로 모두 40억원이다.

박월훈 대전시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로 시민의 안전과 재난에 대비 할 수 있는 현안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재난예방과 대비를 위해 더 많은 교부세 확보에 노력해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한 대전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