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공군 활주로 제설장비 무인화 기술개발 착수
상태바
기계연, 공군 활주로 제설장비 무인화 기술개발 착수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이 활주로 제설장비를 무인화하기 위해 특수임무차량의 원격운용 및 자율군집주행 기술개발에 착수한다.

기계연 스마트산업기계연구실 차무현 박사 연구팀은 오는 2022년까지 산업통상자원부, 방위사업청에서 지원하고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이 총 사업비 38억여 원을 투입해 추진하는 ‘활주로 제설장비의 무인화 기술 개발’ 민군겸용기술개발사업 주관연구기관에 선정됐다.

연구팀은 공군이 운용하고 있는 활주로 제설장비(SE-88)를 대상으로 유·무인 겸용 개조 및 특수차량 운전제어를 통한 제설장비의 무인화 기술을 개발한다.

이를 위해 원거리 실시간 조작이 가능한 실감 몰입형 원격운용기술, 강설환경 등 극한조건에서 사용이 가능한 센서 융합 및 이를 이용한 자율주행 장애물 대응기술, 그리고 다수 장비를 동시에 운용할 수 있는 편대주행 통제기술을 주요 내용으로 2022년 실증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향후 국방 분야 특수차량 운용부대 및 민수분야 제설·작업차량 관련 유관기관과도 협력의 폭을 넓혀갈 방침이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