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문화정책 연구용역 신중함 필요”
상태바
“대전시 문화정책 연구용역 신중함 필요”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9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미창작마을 조성사업 지속 유찰로 축소·지연… 1곳 제안서 평가 앞둬
문화도시 용역 서울업체가 맡아 고유성 못담아…“공론화과정·고민 먼저”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시가 추진하는 테미창작마을 조성사업 등 문화 관련사업들이 충분한 공론화 과정과 심도 있는 논의 없이 외부 연구용역 부터 맡겨지고 있다는 쓴소리가 이어진다.

과거 부적합한 수행기관 선정부터 공모 무응찰로 인한 연구 과업 범위 축소까지, 행정력은 물론 예산낭비 지적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10일 대전시와 대전문화재단에 따르면 현재 용역비 4700만원을 들여 ‘테미창작마을 조성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수행기관을 선정 중에 있다. 해당사업은 낙후된 테미공원 주변에 지역예술가를 위한 창작 공간 등을 확충하고 테미예술창작센터(이하 창작센터), 테미오래 등과 연계한 원도심 문화예술거점공간 조성이 목적이다. 이번 용역은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7월 공고문이 게재됐지만 무응찰로 유찰된 이후 연구과업 세부안을 대폭 축소했다. 과제에서 ‘현황조사 및 여건분석’은 기존보다 항목이 추상적으로 바뀌었고, ‘공간 조성 및 활용계획’ 관련 항목은 5개에서 3개로 감축됐다.

하지만 이후 또 다시 무응찰로 유찰됐고, 공고 세 번 만에 1개 업체가 신청해 오는 17일 제안서 평가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문화도시 예비지정 공모를 위해 맡긴 연구용역에서는 지역이해도가 떨어지는 서울 소재 업체가 과제를 수행해 지역 고유의 문화 콘텐츠를 제대로 담지 못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번 사업 역시 지역민이나 마을활동가, 문화예술인, 각계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한 의견수렴과 공론화 과정이 먼저라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계속된 유찰로 업체 선정이 두 달여 간 지연되며 연구 가능 기간(12월 19일) 역시 단축됐다. 수행기관으로 외부업체가 낙찰 될 시 남은 3개월여간 제시 항목에 대한 연구가 얼마나 충실히 이행될 지 미지수다.

이와 별도로 창작센터 인근 유휴부지에 미술관 건립을 계획하고 있는 시는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연구용역 8500만원을 편성해 현재 시의회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지역 문화예술계 관계자는 “연구용역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먼저 지역 내부로부터 충분한 검토와 고민의 과정이 있어야 한다”며 “취지가 아무리 좋아도 공론화 과정 등을 통한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면 연구용역은 시 사업 추진을 위한 명분 만들기 용으로 밖에 비춰지지 않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