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장비, 경제 100년 기틀”
상태바
“소재·부품·장비, 경제 100년 기틀”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국무회의서 경쟁력 강조
극일 메시지 강화 의도 분석
“긴 호흡으로 투자·연구 개발”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경제 강국을 위한 전략 과제이며, 한일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한국 경제 100년의 기틀을 세우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주재한 현장 국무회의에서 "이 분야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제조업을 혁신하고 제조 강국으로 재도약하는 길이며, 제조업 경쟁력의 핵심 요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외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것은 3·1절을 앞둔 지난 2월 백범 김구 기념관에 이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산실"이라고 언급 하면서 KIST에서 국무회의 의미를 기술력을 바탕으로 극일(克日) 메시지를 더욱 선명하게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를 만들겠다는 비상한 각오와 의지를 담아 열었다"며 "경제 강국 건설의 원동력이 되는 과학기술 현장에서 국무회의를 여는 그 의미를 각별하게 여겨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생산 기업은 전체 제조업 생산과 고용의 절반을 차지하고 대부분 중소·중견기업"이라며 "이 산업을 키우는 것은 곧 중소·중견기업을 키우는 것이고 대·중소기업 협력 산업생태계를 만드는 것이자 장기간 누적된 구조적 문제를 해결해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만드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세계 경제와 교역환경 변화에 대한 능동적 대응 전략"이라며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불확실성 확대, 나아가 국제분업구조의 변화까지도 대비하며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두 달 여간 이 분야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명실상부한 국가전략 과제로써 추진동력을 확보했다"며 "정부는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해 기술력 강화와 공급 안정성을 확보해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동시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구체적 변화가 시작됐다"며 "특정국 의존도가 높은 25개 핵심품목 기술개발에 착수했고, 반도체 분야에서 소재 국산화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투자를 과감하게 늘리겠다"며 "소재·부품·장비의 기술 경쟁력은 긴 호흡의 투자·연구개발이 뒷받침돼야 하는데, 내년 예산안에 자립화 예산을 올해보다 두 배 이상 대폭 확대했고 향후 3년간 5조원을 집중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또 "핵심품목의 신속한 기술 개발을 위해 2조원 규모의 연구개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도 확정했다"고 강조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