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 행복 위한 '공모사업' 증평·음성 해냈다
상태바
군민 행복 위한 '공모사업' 증평·음성 해냈다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군, 2년 연속 ‘문화가 있는 날’ 공모사업 선정
사업비 2억… 미루나무숲 콘서트 등 14개 프로그램 운영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증평군이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년 문화가 있는 날 지자체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2년 연속 이 사업에 선정된 군은 올 사업비보다 2배 늘어난 1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내년에 더욱 알찬 문화행사를 꾸릴 수 있게 됐다. 여기에 군비 1억원을 더해 총 사업비는 2억원에 이른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에서 81개의 단체가 프로그램 기획안을 제출해 1차 서류심사와 2차 인터뷰 심사를 거쳐 증평군을 포함한 28개 단체가 선정됐다. 증평의 2020년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 명은 ‘36.5℃ulture로 물들人, 36.5도시 증평’으로 ‘365일, 사람의 체온처럼 따뜻한 문화를 전세대에게 전하겠다’는 목표를 담았다.

군립도서관-김득신문학관-미루나무숲 등 생활밀착형 문화 거점 시설을 기반으로 한 14개의 세부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주요 프로그램은 △김득신 문학관 문학인 초청 강좌 △보강천 미루나무 숲 흥보놀보 콘서트 △도서관 문화페스티벌 등이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군민이 가까운 문화거점에서 어느 곳 못지않은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사업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군민에게 감동을 주는 문화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