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서웠던 링링… 예산군, 피해복구 ‘구슬땀’
상태바
매서웠던 링링… 예산군, 피해복구 ‘구슬땀’
  • 강명구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7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물 113건·농가 129곳 피해

[충청투데이 강명구 기자] 예산군은 도복 피해를 입은 벼농사 현장과 과수 농가를 방문해 농민을 위로하고 일손 돕기에 나서는 등 신속한 태풍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0일 군에 따르면 7일 우리 지역에 영향을 준 태풍 ‘링링’은 평균 풍속 15m/s(54㎞/h), 순간 최대풍속 26m/s의 강력한 바람을 동반해 관내에서는 113건의 시설물 피해와 129곳의 농가에서 114.93㏊ 규모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다.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입은 시설물에 대해 군과 건설기계연합회 및 자율방재단 등이 신속한 응급복구를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피해 대책 마련에 분주한 상황이다.

황선봉 군수는 9일 오전 삽교읍의 벼 도복 피해현장을 방문해 농민을 위로한데 이어 같은 날 오후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와 함께 오가면의 과수 농가를 방문해 일손 돕기에 나서는 등 신속한 피해 복구 지원에 나섰다.

황선봉 군수는 “농가의 적극적인 협조와 유관 단체의 즉각적인 지원으로 단 한 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는 등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이제는 신속한 피해 복구가 가장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추석명절을 눈앞에 두고 있는 만큼 피해 농가에 대한 지원을 위해서라도 신속하고 정확한 피해 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오는 17일까지 원활한 피해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공무원과 이장들이 조사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예산=강명구 기자 kmg119sm@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