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보건소,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상태바
당진시보건소,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 인택진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7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당진시보건소는 추석 명절기간 동안 성묘객 증가로 인해 진드기 매개 감염병이 증가할 수 있다며 시민들에게 철저한 개인위생과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보건소에 따르면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 같은 진드기 매개 감염병의 경우 주로 가을철에 발생하므로, 성묘 같은 야외 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물론 국내에 서식하는 진드기 중 극히 일부에서만 바이러스를 갖고 있어 진드기에 물렸다고 모두 감염되는 것은 아니지만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별도의 백신이 없는 만큼 진드기에 물리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장화, 장갑, 긴소매, 긴 바지 착용으로 피부노출 최소화하기 △진드기 기피제 사용하기 △풀밭에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말기 △야외활동 후 옷 털어내기 및 세탁하기 △샤워, 목욕 후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확인하기 등이다. 이인숙 보건소장은 "보건소에서는 추석연휴 기간에도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감염병 예방 및 대응에 앞장 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