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지역화폐로 전통시장 장보기
상태바
금산군, 지역화폐로 전통시장 장보기
  • 이종협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0일 17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 1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종협 기자] 금산군이 명절을 앞두고 9일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통해 지역상권 살리기에 나섰다. 이날 행사는 침체된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다 같이 잘 사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고자 마련됐다. 문정우 군수를 비롯한 금산군 공무원, 한국여성소비자연합 회원 등 30여명은 전통시장 들러 장보기와 함께 금산시장내 식당에서 주민들과 시장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금산사랑상품권을 이용해 지역에서 생산되는 육류, 농산물 등 제수용품과 생활용품을 구입하면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상인들을 격려했다.

군은 전통시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일부터 11일까지 구내식당 휴무일을 활용한 점심 및 추석명절 장보기 행사 등을 적극 권장해왔으며 약 10일간 전 직원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동참해 왔다. 추석명절을 맞아 금산의 지역화폐인 금산사랑상품권을 5% 특별할인 판매함에 따라 소비자들의 부담을 더욱 덜어주고 있다. 금산사랑상품권은 금산군 관내 전통시장(인삼시장 포함) 및 음식점, 주유소, 병·의원 등에서 사용가능한 금산군의 지역화폐다. 금산=이종협 기자 leejh8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