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상태바
대전시,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마련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9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가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을 맞아 특별 교통대책을 추진한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오는 12~15일 추석 연휴 특별 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교통대책상황실 운영, 교통편의 제공, 안전관리 강화 등 원활한 교통소통과 귀성객 안전수송에 만전을 기한다.

시 교통대책상황실은 도로와 교통 분야 7개 부서 44명으로 구성돼 연휴 기간 동안 교통정보 제공과 시내버스 불편사항, 불법 주·정차 등 교통민원을 신속히 처리해 주민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우선 주요 행선지 시내버스 증차운행, 공영주차장 무료 개방,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차허용 등을 시행한다. 명절기간에는 시내버스 운행대수를 평일대비 50% 수준으로 감차 운행하지만, 대전국립현충원과 대전추모공원 등 주요행선지 노선을 증차(5개 노선 48대) 운행해 참배객의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연휴기간 동안 시 공영주차장을 무료로 개방(29곳 1581면)하고, 전통시장(태평시장 외 8곳) 주변도로에는 한시적으로 최대 2시간까지 주차가 허용된다.

이밖에 차량운행이 많은 명절기간 동안 교통사고 예방대책으로 교통신호체계 및 시설물 사전점검, 운수종사자 안전교육, 추석 연휴 당직 자동차정비업소 운영 등의 대책도 마련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