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불법 축산물업소 적발
상태바
대전시, 불법 축산물업소 적발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9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 특별사법경찰은 지난달부터 축산물 제조·판매 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명절 전 기획수사를 벌여 불량 축산물을 제조·판매한 업체 9곳을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적발된 업체는 냉동축산물을 냉장육으로 유통 및 판매한 6곳과 무신고 영업 1곳, 유통기한 경과 축산물 보관 1곳, 보관기준 위반 1곳 등이다.

시는 이들 업체로부터 축산물 1500㎏을 압류하고, 적발된 업체들이 고의적으로 식육을 속여 팔아온 만큼 강력한 형사처벌과 행정처분을 병행할 계획이다.

김종삼 대전시 민생사법경찰과장은 “명절을 앞두고, 시민들이 따뜻하고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단속을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심하고 축산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불량축산물의 제조·판매하는 행위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