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풍피해 복구 전력
상태바
충남 태풍피해 복구 전력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는 9일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실·국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링링 피해 복구 실국보고회'를 갖고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당초 예정된 '2020 시책보고회'를 연기하고 긴급하게 열렸으며 태풍 피해 상황 및 응급복구 추진 및 조치계획 종합 보고, 시설 소관별 실·국 보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도에 따르면 태풍 ‘링링’으로 인해 도내에서는 9일 오전 9시 기준 사망 1명, 부상 2명, 1가구(5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농작물 피해는 △도복 2181㏊ △낙과 2004㏊ △시설물 121㏊ 등 13개 시·군 4501농가 4323㏊로 집계됐다.

수산시설은 어선 8척 침몰·파손과 양식시설 3개소 등 4개 시·군에서 16건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축산시설 피해는 6개 시·군 25동 1만 4285㎡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학교 시설 피해는 8개 시·군 55개교 71건 △문화재 8개 시·군 16건 △주택 7개 시·군 214건 △도로 25건 △정전피해 11개 시·군 5172건 △가로수 도복 등 기타 피해는 419건으로 나타났다.

도는 피해 조사 및 응급 복구와 함께 농가 대상 벼 일으켜 세우기 지원과 낙과 줍기·팔아주기 등을 중점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는 이달 말까지 각 실·국별로 농가 일손 돕기에 나서며 군부대 등 유관기관에도 일손 돕기 등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낙과 피해 농가를 대상으로는 도가 지원 중인 직거래장터나 농사랑 등과 연계해 특판 행사를 개최한다.

도는 이와 함께 중앙정부에 △농작물 재해보험 농가 자부담 경감을 위한 국비 지원 확대 △손해사정 시 낙과 외 마찰로 품질이 저하된 과수까지 포함해 평가 △피해 사실 확인 및 손해평가 신속 실시 △보험금 조기 지급 등을 건의할 방침이다.  침몰 및 반파 선박 8척에 대해서는 인양을 완료하고 추석 전 조선소로 옮겨 수리를 마칠 계획이다.

또 태안 지역 가두리 피해 양식 시설은 응급 복구를 마쳤으며 태풍 피해 문화재에 대해서는 조사 후 사업비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양 지사는 "모두가 힘을 합해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특히 수확기를 앞두고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한 아픔을 함께 나누고 추석 명절에 불편이 없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조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