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 유치활동 총력전
상태바
충남도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 유치활동 총력전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9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중 설치지역 선정 예상
道 지리·환경 여건 앞세워
최적의 입지 당위성 피력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가 이르면 이달 중 설치 지역을 선정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충남도가 유치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유치가 이뤄질 경우 전국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대기오염물질 문제와 미세먼지 피해 해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9일 도에 따르면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는 지난 3월 미세먼지특별법 개정에 따라 설치가 의무화됐으며 미세먼지 정보에 대한 총괄 조직으로 관련 정책 지원을 전담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미세먼지 발생원과 배출량 산정, 저감 정책의 효과 검증·분석 등을 진행해 빅데이터를 생산해내는 역할을 맡게 된다. 센터는 독립 전담기관으로 정책지원팀과 배출량조사팀 등 19명으로 구성되며 배출량 산정 관련 전문위원 30여명이 별도로 배치된다.

이미 정부 추경에는 센터 운영 임대료 22억 7500만원이 편성됐으며 수도권이 아닌 지방 설치로 가닥을 잡았다.

이와 관련해 도는 지난 4월부터 도내 설치를 지속적으로 건의해왔으며 관련 토론회와 간담회 등을 추진해왔다. 설치를 희망하는 타 시·도는 현재 충북도만 확인되고 있으며 지난달 환경부에 청주 오송 유치를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도는 해당 센터 유치와 관련해 지리적·환경적 여건을 당위성으로 내세우고 있다. 도내에는 석탄화력발전소 전국 60기 중 절반이 위치한 데다가 석유화학단지(주요 5사)와 철강단지 등이 밀집돼 국내 미세먼지 발생 원인 규명의 최적지라는 입장이다.

특히 지난해 굴뚝TMS 부착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전국 1위를 기록했으며 수도권 등 타 지역에 미치는 미세먼지 기여도(KEI)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유치 당위성을 방증하고 있다.

유치활동에 나선 충북의 경우에도 오히려 충남발(發) 기여도가 47%에 달하기 때문에 도는 센터를 원인지에 설치해 발생·확산 원인과 경로를 분석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또 중국 최단거리인 격렬비열도·외연도에는 국가 대기측정망을 설치될 예정으로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한 자료 수집이 유리하며 정부부처·국책연구기관이 밀집된 세종시와도 인접한 점이 강점으로 제시됐다.

도는 센터 유치 시 2021년 완공 예정인 국립 서해안기후대기센터와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를 연계한 미세먼지 클러스터 조성의 가능성도 내비쳤다.

도 관계자는 “도내에는 국가 정책으로 석탄화력발전이 대거 들어섰고 생산된 전기는 60% 가량이 수도권이나 타 시·도로 보내지고 있다”며 “정부는 미세먼지 피해가 가장 심한 충남에 센터를 설치해 문제 해결의 강한 의지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