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영향평가 특혜 결정 취소하라”
상태바
“교통영향평가 특혜 결정 취소하라”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봉공원지키기 대책위 반발
“지역사회 공론화 과정 무력화”
▲ 청주 매봉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는 9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통영향평가 수정의결에 대한 결정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송휘헌 기자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청주 매봉공원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는 9일 청주시청에서 ‘매봉공원 교통영향평가 수정의결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책위는 “지난 5일 청주시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는 매봉공원 민간개발 교통영향평가 재심의에서 남북터널을 수용하는 내용으로 수정 의결했다”며 “이 결정은 매봉산을 살리기 위한 시민들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고 갈등과 반목에서 대화와 합의라는 지역사회의 공론화 과정을 무력화시키는 폭거”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범덕 시장은 시민에게 매봉공원에 터널을 건설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다”며 “터널 위치만 바뀌었는데 이를 수용한 것은 시장이 시민에게 한 약속을 뒤집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이번 결정은 청주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난개발 대책 거버넌스의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무력화시키는 것”이라며 “주민 의견을 의도적으로 배제하고 업체의 이익만을 위한 특혜이고 시행업체와 심의위원 간 사전 결탁에 의한 부정”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대책위는 “약속을 파기한 시장은 즉각 사과하고 시행업체의 이익만을 위한 사전결탁에 의한 매봉공원 교통영향평가를 수정 의결해 취소하라”면서 “시행업체와 사전협의를 진행하고 회의를 주재한 위원장은 시민에게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말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