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권 입법·사법 권력 장악… 베네수엘라와 흡사”
상태바
“문재인 정권 입법·사법 권력 장악… 베네수엘라와 흡사”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 비판
총선 개헌 저지선 확보 강조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대전 대덕구·사진)은 9일 “문재인 정권은 입법·사법 권력 장악과 퍼주기 복지를 통해 나라는 망해도 정권은 뺏기지 않겠다는 베네수엘라와 유사한 정책을 펴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장은 이날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베네수엘라 리포트 위원회'를 구성했는데 추후 마련될 리포트 보고회를 보면 연동형 비례대표, 중앙선관위 장악 등 베네수엘라와 흡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백서에 '공명선거특보'로 이름을 올려 중립성 논란에 휘말렸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 그를 선관위 서열 2위인 상임위원으로 임명했다.

당시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헌법재판소까지 여권이 장악하는 형태가 되면서 삼권분립이 크게 위협받는 전례 없는 상황이 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은 “선거제도와 공수처 개혁은 (민주당의 영구집권을 위해) 한 수레에 두 바퀴처럼 같이 가는 것이다. 여기에 퍼주기 복지정책까지 한다”며 내년 총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최악은 개헌 저지선 확보 실패”라며 “야당 전체가 개헌 저지선을 확보하지 못하면 민주당은 개헌을 통해 좌파 공화국을 추진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개인 부자들의 엑소더스(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탈출) 현상은 급격히 가속화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건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길이다. 진짜 모든 걸 걸고 막아야하는 (민주당과의) 일대 결전”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경제가 나아질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현 정권은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반 시장 시장을 개편한다 것이다. 국민과 싸워 이긴 권력이 없듯이 시장을 이기는 정책이 있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와 함께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의혹과 관련해서는 “우리 주변에 있는 흔히 있는 딸바보 아빠라고 생각한다”며 “동양대 총장 명의의 봉사상 수상 등 각족 의혹과 대해 조 후보자가 정말 몰랐을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