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 대전시당 격분…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
상태바
한국·바른미래 대전시당 격분…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정의, 중앙당 입장 동일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이 임명된 9일 충청 정치권에서는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임명 불가’를 주장해 온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장외 투쟁을 선언하면서 강력 비난한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대전시당은 중앙당 논평으로 대신한다며 말을 아꼈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이자, 민주주의 포기 선언”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집권기간 내내 자칭 촛불 정부를 표방하며, 국민을 위한 정부임을 내세워 왔다“며 “하지만 오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으로 이 모든 것이 위선이었으며,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 찬 정권임을 만천하에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뜻을 거역하는 정부는 존재이유를 상실하고 민심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장외투쟁을 선언했다.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의 임명강행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면서 “지금까지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모든 의혹을 뒤로하고 임명을 강행한 것은 민의의 심각한 훼손이며 문 대통령 및 민주당의 사법 권력 장악을 위한 수순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 검찰청 1인 시위를 시작으로 명절 이후 중앙당과 협력해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힘찬 장외투쟁에 돌입할 것임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과 정의당 대전시당은 “지역 정당에서 논평할 문제가 아니다. 중앙당 논평으로 대신하겠다”라며 침묵했다. 다만 정의당 관계자는 “중앙당 내부에서도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찬반이 엇갈렸다”며 “하지만 중앙당에서 의견을 모은 만큼, 따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