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與 “기대” vs 野 “투쟁”
상태바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與 “기대” vs 野 “투쟁”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정의당 사법개혁 주문
한국·바른미래 “좌시 않을것”
대안정치연대 “수사결과 주시”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여야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재가한데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범여권인 정의당은 각각 '환영'과 '존중'의 입장을 나타냈지만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은 "심판하겠다"며 강하게 경고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법무·사법 개혁에 대한 의지와 전문성을 갖춘 조 장관 임명을 환영한다"며 "새로운 법무부 장관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이 흔들림 없이 완수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장관 인사검증 과정에서 불거진 일부 문제에 대해서는 장관과 그의 가족들이 깊이 성찰하며 공직에 몸담고 있는 기간뿐 아니라 그 이후에도 사회에 헌신하고 기여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정의당은 이미 말씀드린 대로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

그는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비판, 국민의 우려를 딛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반면 야권은 강하게 반발하며 강력한 대여투쟁을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오늘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사망했다"며 "앞으로 있을 모든 국민의 분노, 협치 무산의 책임, 폭정을 행한 역사의 평가는 모두 문재인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그는 "국민을 지배하려하는 시도로 국민기만, 국민 조롱"이라며 "한국당은 이를 뒷짐 지고 지켜보지 않을 것이다. 제 1야당으로서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나라 꼴이 진짜 우습게 됐다"며 "국론 분열의 표상인 조국을 임명한 문 대통령은 '민심뒤통수권자'가 되기로 한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조국은 검찰개혁이 아니라 인간개혁이 시급한 사람"이라며 "분열과 갈등의 화신인 문 대통령은 낯부끄러운 줄 알아라. 불통과 독선을 챙기고, 공정과 양심을 버린 오늘은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정숙 제3지대 구축을 위한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책임질 문제"라며 "검찰 수사결과를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법무장관에 임명됐다지만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 장관을 비롯해 지난 6일까지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넘어오지 않은 총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들을 해당 공직에 임명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