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피해 37건·1만55㏊ 파악
상태바
서천군, 피해 37건·1만55㏊ 파악
  • 노왕철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9일 18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전 상황파악·복구 완료 목표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서천군(군수 노박래)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상황 파악과 피해 복구를 추석 이전에 완료하기로 했다.

노박래 군수는 9일 재난 관련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피해 상황과 복구대책회의를 갖고 "명절 전까지 태풍피해 상황 파악은 물론 복구를 마무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9일 현재 군에 접수된 태풍피해는 37건으로 도로와 가로수 등 공공시설 피해 9건, 농·수산물 등 사유시설 피해가 28건으로 집계됐다. 농경지 피해면적은 전체 1만55㏊ 중 52㏊, 과수는 112㏊ 중 1.5㏊, 하우스 40동이 피해를 입었다.

군은 이에 앞서 8일 도로시설과 가로수·가로등·체육시설 등 피해가 경미한 곳은 모두 응급조치를 완료했다.

노박래 군수는 "대민지원과 자원봉사 등을 통해 신속히 피해복구를 마무리해 군민들이 불편 없이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천=노왕철 기자 no85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