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가축전염병 일제소독 캠페인 전개
상태바
충남도, 가축전염병 일제소독 캠페인 전개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8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및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전염병 유입 방지를 위한 일제소독 캠페인을 벌인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중국과 베트남 등 주변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적으로 방생, 국내 유입이 우려되는데 따른 조치다.

소독캠페인은 추석 전후인 9일과 17일 총 2회로 나눠 실시되며, 지자체 보유 소독차량과 농협 공동방제단, 농가보유장비 등을 총동원해 농장 내·외부 등을 집중 소독한다.

또 일제소독 캠페인과 연계해 도, 시군 합동 점검반을 편성, 취약 농가에 대한 방역실태점검도 동시에 진행한다.

주요 점검내용은 △농장별 소독시설 설치 및 운영여부 △구제역 백신접종 적정 여부 △양돈농가 남은음식물 급여여부 등이다.

임승범 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이번 일제소독은 민·관이 가용 장비를 총동원해 집중 소독을 실시해 가축전염병의 유입을 사전 차단코자 하는 것”이라며 “농가와 관련기관 및 단체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