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부터 요동치는 추석 민심, 어디로 가는가
상태바
벌써부터 요동치는 추석 민심, 어디로 가는가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8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가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추석민심은 '민심의 용광로'라고 할 만큼 전국 민심 흐름을 역동적으로 만들어낸다. 문재인 정부 출범 3년차를 맞아 여야 정치권이 추석민심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정운영 성과를 내야 하는 집권 여당으로선 여간 부담이 큰 게 아니다. 정기국회에서 민생 및 경제는 물론 시대적 과제에 대한 입법·정책·재정적인 뒷받침을 어떻게 도출해낼 것인가에 성패가 달려 있다. 지역 핫 이슈도 도마 위에 오른지 오래다. 내년 4·15 총선까지 연계된 민심의 구도를 읽을 수 있는 결정적 단서가 되기에 충분하다.

시의적으로 가장 큰 이슈는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대통령의 임명 여부다. 한 달 가까이 조 후보 딸의 논문, 장학금 의혹,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제기돼왔다. 진영 간의 대결로 비화된 형국이다. 법무·검찰 개혁의 적임자론에 대해 피의자 장관 불가론이 맞서고 있다. 급기야는 조 후보 인사청문회가 열리던 6일 오후 10시50분께 검찰이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했다. 사상 유례 없는 일이다. 조 후보 부인이 재직 중인 동양대의 총장 표창장을 위조하여 입시 목적으로 딸에게 줬다는 혐의를 받는다. 여권과 검찰이 정면 충돌한 형국이다.

산적한 민생 현안과 513조5000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이 제대로 처리될 건지 두고 볼 일이다. 투자, 생산, 소비 등 각종 경제 지표마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미·중무역분쟁, 세계 경기위축 국면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까지 지속되고 있다. 우리 경제 경쟁력 확보를 위한 장단기 프로젝트가 제시됐지만 마음을 놓을 수 없다. 정치 개혁 그 중에서도 내년 4월 총선에 적용될 선거법이 최소 연말까지는 개정돼야 하는데 여야의 막판 협상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충청민심의 최대 뇌관은 대전·충남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문제다. 이 사안 모두 이번 정기국회 회기 중에 처리 방향이 나와야 하는 시급성을 지니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혁신도시 특별법과 국회법이 개정돼야 한다. 어느 정당 어느 후보가 충청권 지역정서에 합당한가, 냉정하게 따져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