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밥상머리 화두…조국? 세종의사당?
상태바
추석 밥상머리 화두…조국? 세종의사당?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민심 잡기 주력
내년 총선 주도권 달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정치권이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밥상머리 민심 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8일 충청권 정치권에 따르면, 지역 여야 시·도당들은 상대 진영에서 발생한 지역 이슈를 두고 논평을 쏟아내면서 서로 공세를 펼치는 한편, 명절 귀성객 인사를 계획하는 등 밥상머리 민심 잡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지역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전국 각지에서 모이는 가족·친지들의 밥상머리 화두를 선점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때문에 지역 정치권의 관심은 자연스럽게 밥상머리 화두로 모이고 있지만, 중앙 정치권의 이슈가 지역 현안을 잠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중앙 정치권의 최대 이슈는 단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여부다.

우여곡절 끝에 ‘뒷북 청문회’가 열리기는 했지만, 기존 여야의 대치만 확인했을 뿐 아무런 진척도 보이지 못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이 추석 연휴 직전 나올 가능성이 높아, 이번 추석명절 최대 화두가 될 것이라는 데에는 아무런 이의가 없는 상황이다.

여기에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법 개혁안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시작된 한일 관계 등도 이야기 소재가 될 전망이다.

충청권에서는 대통령 세종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대전충남 혁신도시 미지정에 따른 역차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 등이 거론된다.

이들 지역 현안 모두 해결을 위해서는 지역 정치권의 도움이 절실한 만큼, 내년 총선과 연계한 이야기 화두가 될 수 있다는 해석이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는 내년도 정부예산에 설계비 10억원이 추가 반영된 데 이어 지난 5일에는 민주당특위 첫 회의가 열려 세종의사당 이전 규모와 입지 등이 논의됐다.

특히 대통령 세종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은 매번 야기되는 ‘충청홀대론’을 털어버릴 수 있는 상징성을 갖고 있어 관심이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도 매번 명절 가족·친지간 대화에서 단골 메뉴로 등장하는 본인 또는 자녀 취업 이야기와 직접적인 연관성을 갖고 있는 만큼 안주거리가 될 전망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전국 각지에서 떨어져 살고 있는 가족·친지들이 모이는 명절은 정치권에서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기회”라며 “내년 총선을 불과 반년 앞두고 있는 만큼 각 지역 정당별로 밥상머리 민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