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추석 비상진료체계 가동
상태바
보령시, 추석 비상진료체계 가동
  • 송인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송인용 기자] 보령시는 추석 연휴기간 주민과 귀성객,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과 관광지를 다녀갈 수 있도록 오는 15일까지 비상 진료체계를 가동한다.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고 감염병 등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한 것으로, 공공의료기관 9개와 응급의료기관, 당직 의료기관 20개소, 약국 24개가 참여한다. 신제일병원, 중앙유병원, 삼육오연합의원, 대천한의원은 4일 무휴로 운영하고, 보령아산병원과 참산부인과의원은 기간 중 매일 24시간 응급의료 및 응급분만을 지원한다.

동대감초당 약국과 대영약국(동대동), 일등약국(웅천읍), 어항약국 및 광장약국(신흑동), 현대약국 및 실로암약국(대천동), 팜플러스약국(죽정동) 등이 무휴로 운영한다. 시 보건소(남포)는 무휴, 12일에는 성주면보건지소와 원산도보건진료소, 13일에는 웅천 및 교성보건진료소, 14일에는 주교보건지소 및 효자도보건진료소, 15일에는 청라면보건지소 및 외연도 보건진료소가 각각 운영된다. 또 쯔쯔가무시병 발병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음식 공동섭취 및 장기간 상온 방치에 따른 식중독 발병 위험 또한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보령=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