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자원순환 활동 공로로 '대상’ 수상
상태바
논산시, 자원순환 활동 공로로 '대상’ 수상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논산시가 지난 6일 인천광역시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에서 대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시는 환경부와 국토교통부가 주최한 제10회 순환골재·재활용제품 우수활용사례 공모전 심사 결과 '순환골재 우수활용'부문 대상으로 선정됐다.

심사 결과에 따르면, 농어촌생활용수개발사업에 필요한 관 부설용 천연골재로 폐콘크리트를 재활용한 순환(재생)골재를 총 6만 9249㎥ 사용하며, 3억 8000여만 원의 예산을 절약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 실시된 자원순환의 날 행사에서는 자원순환 활동에 공로가 큰 기업과 지자체 등을 선정해 △순환골재 우수활용기관 △자원순환 선도 및 성과우수 사업장 △생활 및 음식폐기물 감량 우수활용 등 세 개 부문의 상을 시상했다.

한편, 환경부는 폐기물도 소중한 자원이라는 인식을 높이고, 생활 속 자원순환 실천의 중요성과 의미를 알리기 위해 지난 2009년 자원순환의 날을 지정했으며, 매년 9월 6일에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