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식품 윤영환 대표, 고향 정미면에 한과 나눔
상태바
착한식품 윤영환 대표, 고향 정미면에 한과 나눔
  • 인택진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8일 15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복지센터에 100박스 전달
▲ 당진시 정미면 신시리가 고향인 윤 대표는 지난 6일 추석명절을 앞두고 정미면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150만원 상당의 한과 100박스를 전달했다. 당진시 제공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충남 당진에서 부모님 가업을 이어받아 착한식품을 운영 중인 윤영환 대표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당진시에 따르면 당진시 정미면 신시리가 고향인 윤 대표는 지난 6일 추석명절을 앞두고 정미면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150만원 상당의 한과 100박스를 전달했다.

착한식품은 20여년 간 가내수공업으로 한과를 만들던 부모님이 고령의 나이로 더 이상 운영이 어렵게 되자 윤 대표가 가업을 이어받아 2017년 사업체를 등록한 기업으로, 질 좋은 지역 농산물을 이용한 한과와 조청, 들기름을 생산하고 있다.

윤 대표는 "고향에서 봉사하면서 살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어려운 이웃들에게 정성껏 만든 한과를 함께 나눌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우회 정미면장은 "어려운 경제상황에도 흔쾌히 고향사랑과 나눔 봉사를 실천해 주신 윤 대표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한과는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추석 전에 전달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진=인택진 기자 intj469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