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태풍 ‘링링’ 대비 '비상2단계' 발령
상태바
충남도 태풍 ‘링링’ 대비 '비상2단계' 발령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6일 16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교통·환경·보건·홍보 등 13개 협업부서 필수 요원 상황근무 돌입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6일 오후 충남 보령시 대천항 방파제에서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 현장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6일 오후 충남 보령시 대천항 방파제에서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 현장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하며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충남재난안전대책본부가 6일 오후 2시를 기해 '비상2단계'를 발령했다.

충남도는 이날 도청 및 시·군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양 지사와 시·군 단체장, 관계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 링링 대비 대처 상황 보고회’를 갖고 태풍 예상 진로 등 기상 상황 설명과 시·군별 태풍 대처 상황 보고, 건의사항 등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충남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양승조 지사는 비상2단계를 발령하고 "전 공직자는 비상근무체계로 전환해 태풍 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비상2단계 발령에 따라 도 각 실·국 도로, 교통, 환경, 보건, 홍보 등 13개 협업부서 필수 요원들은 상황근무에 돌입한다.

또 간부 공무원을 중심으로 선제적으로 상황을 관리하고 도내 전 공직자는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게 된다.

태풍 ‘링링’은 7일 새벽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 충남 지역에는 7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태풍과 경로 및 크기가 유사한 2010년 곤파스의 경우 6명의 인명 피해와 432세대 1058명의 이재민, 1097억원의 재산 피해를 남긴바 있다.

양 지사는 "이번 태풍은 강력한 비바람을 동반하고 있어 간판, 지붕 등 낙하물에 의한 인명 피해와 수확기 농작물, 수산 양식장 피해가 가장 우려되고 있다"며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각 소관 분야별로 철저한 대응이 필요한 만큼 다시 한 번 취약지역에 대한 점검을 실시해 달라"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