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교회가 전한 큰 사랑
상태바
작은 교회가 전한 큰 사랑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5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 수생식물학습원
교회당 모인 헌금 전액
루게릭병 환자가정 기부
누적금액 741만 2900원
▲ 교회내부에서 주서택 원장이 헌금함 헌금을 김태은 옥천읍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옥천읍 제공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대청호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담고 있는 옥천군 군북면 대정리 수생식물학습원 내 작은 교회당에 모인 헌금 전액을 루게릭병으로 투병 중인 환자 가정에 기부해 지역사회에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수생식물학습원을 운영하는 주서택 원장은 학습원 정원에 6명이 겨우 앉을 수 있는 작은 교회를 짓고, 이를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라 이름 지었다.

주 원장은 언제부터인가 수생식물학습원을 찾아온 방문객들이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에 헌금을 놓고 가기 시작하자, 그 마음을 소중히 생각해 헌금 전액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하기로 했다.

지난 5월 1일 헌금함을 비치하고, 오는 12월까지 매월 헌금 전액을 옥천읍 소재 루게릭병 투병 가정에 기탁하기로 했으며, 8월에 모금된 헌금 총 144만 3500원을 지난 2일 옥천읍 양수리에 거주하는 루게릭병 환자 가정에 지정 기탁했다.

이는 지난 5월 247만 9600원, 6월 221만 9800원, 7월 127만원 기탁에 이어 네 번째 기탁이다. 8월까지 누적 기탁금액은 총 741만 2900원이고, 연말이면 1000만원이 훌쩍 넘을 것으로 기대된다.

헌금함에서 쏟아져 나오는 각양각색의 돈 모양에는 마치 다녀간 사람들 한 명 한 명이 기도한 흔적이 담긴 듯 그 숭고한 가치가 느껴져, 헌금함 앞에 선 사람들로 하여금 숙연한 마음을 자아냈다.

기탁된 헌금으로 지난해 갑작스럽게 위기를 맞은 루게릭병 환자의 가정은 가장 절실했던 여섯 식구를 생계를 책임질 금전적인 걱정을 당분간 덜 수 있게 됐다.

주서택 원장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에서 만들어진 기적이 정말 필요한 가정에 전달할 수 있게 돼, 정말 뜻 깊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 분, 한 분의 마음이 담겨진 헌금이 루게릭병 환자 가정에 진짜 기적을 가져다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