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잡아라”... 제천시, 하반기 98억원 투입
상태바
“초미세먼지 잡아라”... 제천시, 하반기 98억원 투입
  • 이대현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5일 17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6일 금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자동차 보급·노후경유차 폐차 등
상반기比 예산·폐차규모 10배 증가

[충청투데이 이대현 기자] 제천시가 ‘초미세 먼지 저감’을 위해 올해 하반기에 98억원을 투입한다. 상반기보다 10배가량 큰 규모다.

시는 전기 자동차 79대(상반기 47대 보급)와 노후 경유차 2000대(상반기 188대)를 조기 폐차하는 등의 초미세 먼지 저감 사업을 벌인다고 5일 밝혔다.

주요 사업 내용은 △전기 자동차 구매 지원(79대) 12억원 △노후 경유차·건설기계 조기 폐차 사업(2000대) 32억원 △건설기계 엔진 교체 사업(80대)에 13억원 △배출 가스 저감 장치(DPF) 부착 사업(150대) 4억원 △건설 기계 DPF 부착사업(30대) 3억원 △1t LPG 화물차 보급사업(90대) 3억원 △수소 충전소 설치 사업 30억원 등 98억원이다. 이는 상반기에 투입한 예산과 폐차 규모보다 약 10배 큰 규모다.

전기 자동차는 구매 보조 지원시스템(http://www.ev.or.kr/ps)에서 신청하면 된다. 노후 경유차·노후 건설기계 조기 폐차의 경우에는 오는 23일부터 10월 7일까지 제천시 자연환경과와 17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친환경차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