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충청남도 교직원 휴양시설 유치 총력
상태바
당진시, 충청남도 교직원 휴양시설 유치 총력
  • 인택진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4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5일 목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삽교호관광지 인근 신평면 운정리
도의회 교육위원회에 최적지 어필

[충청투데이 인택진 기자] 당진시는 서해안 최대 관광명소인 삽교호관광지 인근에 충청남도 교직원 휴양시설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충남교육청이 소속 교직원 약 3만명이 이용 가능한 '충남교육청 교직원 휴양시설'을 건립하기 위한 용역을 추진 중으로, 유치에 나선 곳은 현재 당진과 태안 두 곳이다.

충청남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오인철)에서는 지난 2일 당진시가 유치 희망지로 제안한 신평면 운정리(체류형 관광숙박단지 조성예정지)를 방문해 당진교육지원청 박혜숙 교육장의 유치제안과 당진시 이일순 문화관광과장의 삽교호관광지 조성계획에 대한 현황설명을 들었다.

이 자리에는 당진시의회 김기재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어기구 국회의원, 충남도 김명선 도의원, 이선영 도의원, 이건호 당진부시장 외에도 신평면민과 학부모 등 50여명이 참석해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위원들에게 당진이 충남의 교직원 휴양시설부지로 최적지임을 강력히 건의했다.

당진이 제안한 삽교호 인근 유치 희망지는 천혜의 자연경관과 먹을거리, 함상공원, 해양캠핑공원, 산책로, 교통접근성 등 관광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김대건 신부 생가인 솔뫼성지, 기지시의 줄다리기 박물관, 심훈의 필경사, 왜목마을 등 뛰어난 역사문화와 관광자원까지 인접해 있다. 특히 충남 교직원의 40% 이상이 몰려 있는 천안, 아산에서 약 30분이면 접근이 가능하고 충남 지역은 평균 60분 내외로 접근이 가능하다는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당진시 관계자는 "당진은 교직원을 위한 휴양 시설을 위해 당진시가 소유하고 있는 재산중 가장 적합한 부지를 도교육청 재산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제안한 상태고, 향후 삽교호관광지 확대지정 계획에 유치 부지를 포함해 관광지로 개발할 예정"이라며 "도교육청 교직원 휴양시설 유치를 위해 당진시의회, 당진교육지원청과 함께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당진=인택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