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뉴질랜드 농업 지식교류단 보은 방문
상태바
한국-뉴질랜드 농업 지식교류단 보은 방문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3일 17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질랜드 메시대학교 농업경영학과 하미쉬 고우 교수와 링컨대학교 농업경영대학장 허그 빅스비 교수가 인솔하는 뉴질랜드 농업 지식교류단이 지난 2일 보은군을 방문했다. 보은군 제공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뉴질랜드 메시대학교 농업경영학과 하미쉬 고우(Hamish Gow) 교수와 링컨대학교 농업경영대학장 허그 빅스비(Hugh Bigsby) 교수가 인솔하는 뉴질랜드 농업 지식교류단이 지난 2일 보은군을 방문했다.

이번 교류단은 뉴질랜드 총리로부터 한국 견학비용을 지원받아 교수 2명과 사과·배협회 직원 1명, 메시대와 링컨대 학생 15명 등 18명으로, 이들 일행은 이날 보은군청을 방문해 정상혁 군수와 면담했다.

군 관계자는 "면담 결과, 향후 뉴질랜드와 보은군의 농민, 학생 등 교류에 관해 구두 협의를 했고, 구체적인 내용은 주한뉴질랜드대사와 협의해 보은군에 알려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교류단을 인솔해 온 하미쉬 고우 교수는 "우리일행을 반갑게 맞아준 보은군수님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오늘 우리가 보은을 방문한 것처럼, 향후 보은군에서도 뉴질랜드를 방문한다면, 대학생 교류가 아니더라도 분야를 불문하고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교류단은 지난 8월 25일 한국에 입국해 경기도 파주(DMZ 사과농장), 서울시 소재 호주축산공사 한국지사를 방문한데 이어, 작년부터 클럽품종시스템인 엔비사과 재배단지(100ha)를 조성하고 있는 보은군을 방문하고, 향후 농촌진흥청 원예특작과학원, 예산능금조합, 제주도 제스프리 농장 등을 견학한 뒤, 7일 귀국한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