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좌구산휴양랜드 ‘상사화’ 시선강탈
상태바
증평 좌구산휴양랜드 ‘상사화’ 시선강탈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3일 16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증평군 좌구산휴양랜드 내 바람소리 길을 따라 곳곳에 핀 상사화<사진>가 방문객의 눈을 즐겁게 하고 있다.

상사화는 8월 중·하순부터 피어나기 시작해 9월 말까지 형형색색의 아름다움을 이어간다. 꽃이 필 때는 잎이 없고 잎이 자랄 때는 꽃이 피지 않아 서로 볼 수 없다는 뜻에서 상사화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름에 걸맞게 그리움의 대명사로 불리며, 꽃말은 ‘이룰 수 없는 사랑’이다.

좌구산휴양랜드 관계자는 “바람소리길을 따라 걷다보면 곳곳에 피어있는 상사화가 눈을 즐겁게 한다”며 “바쁜 일상 속에서 벗어나 좌구산휴양랜드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바람소리길은 왕복 3.8㎞ 길로 굴참나무, 물참나무, 졸참나무, 상수리나무, 떡갈나무 등의 울창한 참나무와 소나무가 내뿜는 피톤치드로 가득하다. 또 황토흙길과 나무 데크가 조화롭게 이어져 있고 경사가 완만해 어린 아이들과 함께 걷기 좋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