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마을에도 자랑스런 애국지사 있습니다”
상태바
“우리마을에도 자랑스런 애국지사 있습니다”
  • 유광진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2일 17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3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 전국 첫 애국지사 표지석
삼산리·조현2리서… 추가 확대예정
▲ 부여군은 지난 8월 30일 외산면 삼산리와 홍산면 조현2리에서는 그 마을 출신 애국지사의 공훈을 새긴 애국지사마을 표지석을 설립했다. 부여군 제공

[충청투데이 유광진 기자] 부여군은 애국지사 마을 표지석 설치사업을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다.

부여군은 일제강점 독립운동 당시 우리 지역에서 태어났거나 거주하였던 애국지사에 대하여 해당마을 주민들에게 자랑스런 애국지사 마을에서 살고 있다는 자긍심을 고취하고 후세에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할 수 있도록 애국지사와 관련된 마을을 선정하여 이달 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그 첫발로 지난 8월 30일 외산면 삼산리와 홍산면 조현2리에서는 그 마을 출신 애국지사의 공훈을 새긴 애국지사마을 표지석을 설립하고 애국지사 유족, 마을주민, 광복회 회원, 향우회 회원, 군의원, 관계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막식을 가졌다. 행사를 대표한 유족대표는 "우리 마을이 자랑스런 애국지사가 태어나고 거주하였던 마을로 후손에게 자긍심을 가질 수 있게 하여 주신데 대하여 부여군에 감사의 인사말씀을 드린다"고 하였다.

외산면 삼산리의 추교철 애국지사는 상해 임시정부 수립후 1919년 7월 군자금모집을 통해 임시정부를 지원 할 목적으로 비밀결사 독립애국단을 조직하였고 군자금 수합활동을 펼쳤다. 이에 정부에서는 1977년에 대통령 표창을 하였고,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하였다.

홍산면 조현2리의 조병철, 조병순 애국지사는 고향인 부여군 홍산면에서 항일독립운동을 펼 것을 목적으로 야학을 개설하고 항일독립의식을 고취하는데 힘을 쏟았으며 정부에서는 조병철에게는 1982년 대통령표창, 1990년 건국훈장을, 조병순에게는 1983년 대통령표창, 1991년 건국훈장을 추서하였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나라를 위하여 희생하신 분들의 후손들은 대부분 제대로 배우지 못하고 그로인한 가난으로 생계가 어려운 바, 정부를 비롯한 각계 계층에서 애국지사의 후손들에게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하며, 오늘의 애국지사 마을 표지석 설치사업이 조금이나마 그분들의 명예와 선양사업을 높일 수 있는 뜻깊은 날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앞으로 부여군은 8개면 14개 마을 23인의 애국지사 마을표지석을 추가 설치할 예정으로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예우와 선양을 높혀 나갈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아갈 계획이다. 부여=유광진 기자k7pe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