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민족대표 ‘이종일 선생’ 기억하자
상태바
3·1운동 민족대표 ‘이종일 선생’ 기억하자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01일 18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02일 월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군, 이종일 선생 생가지 종합정비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이 3·1운동 민족대표 33인 중 한분인 ‘이종일 선생’의 생가지 주변지역에 대한 종합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군은 지난달 30일 가세로 군수를 비롯 ㈜그리네 용역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종일 선생 생가지 주변 종합정비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종일 선생의 업적과 생애 재조명 △이종일 선생 생가지의 본연의 위상을 되찾기 위한 정비계획 △체계적인 공간계획과 장기 비전 수립을 위한 계획 △다양한 연령대가 즐길 수 있는 문화거점으로 육성 계획 등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생가지 외부 담장 철거 및 배수환경 개선 △산림 산책로 조성 △수변구역과 연계한 공간계획 수립 △열린 다목적 공간 조성 △생가지 중심 상징축선 조성 △생가지 진입부 마당공간 조성 등을 검토해 공간 개선방향을 구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군은 앞으로 이종일 선생 생가지를 태안의 역사자원·주변관광자원·디지털 기술활용 마케팅 등과 연계해 많은 이들이 찾고 머물며 이종일 선생을 기억하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