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전력연구원, 전기차-전력망 통합기술(VGI) 기술교류회 개최
상태바
한국전력 전력연구원, 전기차-전력망 통합기술(VGI) 기술교류회 개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9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30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이하 전력연)은 29일 대전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에서 국내 신재생에너지 및 전기차 보급 확대와 충전인프라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제3회 전기차-전력망 통합 기술 교류회’를 개최했다.

전기차-전력망 통합 시스템(VGI, Vehicle Grid Integration)은 전기차충전기를 통해 전력망에 연결된 전기차의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 장치로 사용하는 기술이다.

VGI 기술이 적용된 전기차는 전기요금이 싼 시간대에 배터리를 충전하고 전력 수요가 많아지면 다시 전기를 방전해 전력망 안정화에 기여한다.

또 소비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충전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전력연은 2015년부터 현대자동차, 명지대학교, 한전KDN 등 10여개 기업 및 대학과 함께 국내외 상용 전기차에 적용 가능한 전기차-전력망 통합시스템(VGI)을 2017년 개발했다.

이번 교류회는 ‘전기차 보급 확대와 충전인프라 연관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 교류와 협력’을 주제로 김영성 전력연구원 스마트배전연구소장의 축사에 이어서 전기차 관련 기업의 인프라 개발 및 운영기술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향후 2022년까지 민간사업자들도 참여하여 자유롭게 서비스 앱을 개발하고 VGI 플랫폼과 연동해 전기차 고객들에게 심야시간 자동충전, 공유전기차 전용앱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