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정부 중심 자치분권 이뤄야”
상태바
“기초정부 중심 자치분권 이뤄야”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9일 17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30일 금요일
  • 1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명선 논산시장, 강력 요청
행안부장관·국회의장 예방
“지방이양일괄법 조속 통과”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황명선 논산시장(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공동대표)이 28, 29일 행정안전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만나 주민이 주인이 되는 진정한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서는 반드시 기초지방정부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함을 강력히 요청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대표회장 염태영 수원시장)는 28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기초정부 자치분권 확대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 데 이어, 29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지난 7월 발표한 '기초지방정부 위기극복을 위한 5대 선언'을 전달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지방자치의 핵심은 더 나은 주민의 삶을 위함"이라고 전제하고, "이를 위해서는 주민의 삶과 가장 밀접하게 닿아있는 기초지방정부 중심의 자치분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치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향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 더 나은 삶을 위한 실질적 법안인 지방이양일괄법과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진영 장관은 "기초지방정부의 목소리에 집중해 협의회 건의사항을 해결할 방안을 적극적으로 찾겠다"며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지방이양일괄법이 올해 안에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상 의장 역시, 지방분권 개헌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자치와 분권의 절실함과 중요성에 깊이 공감한다”며 “지방정부의 노력과 중앙정부, 국회의 대응이 그 어느때보다도 중요한 시기인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황명선 시장은 28일부터 29일까지 서울과 세종시를 오가며 지역 주요 현안사업이 국가사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 관계자와 국회의원을 만나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