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클러스터 연구성과 통합 발표회 및 미래 에너지 신기술 국제포럼 개최
상태바
한국전력, 클러스터 연구성과 통합 발표회 및 미래 에너지 신기술 국제포럼 개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8일 1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9일 목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지난 26~27일 대전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에서 산학연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및 미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한국전력 에너지 거점 클러스터 사업 연구성과 통합 발표회 및 미래 신기술 에너지 국제포럼(이하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는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 최준호 전남대 교수, 박민원 창원대 교수, 최호진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강상희 명지대 교수, 유인태 경희대 교수를 포함하여 독일 데바(THEVA) 부사장 마르쿠스 바우어(Markus Bauer), 일본 전력중앙연구소(CRIEPI) 연구고문 히로무 고바야시(Hiromu Kobayashi) 등 중국, 캐나다, 영국의 에너지 분야 연구진 등 국내외 20개 기관에서 약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전력연구원이 국내 대학과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수행하고 있는 ‘에너지 거점대학 클러스터’ 사업의 성과를 발표하고 ‘4차 산업혁명’ 및 ‘미래 혁신 신기술’을 주제로 해외전문가를 초청해 토론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포럼은 한국전력의 클러스터 사업의 성과를 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 에너지 전략을 수립할 수 있는 뜻깊은 행사였다”며 “각 대학의 클러스터 사업 연구 성과물이 전력연구원의 과제 수행을 통해 상용화가 되고 전력산업계의 성장에 일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