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KAIST AI대학원 연구센터 유치… 대전시는 KAIST·대덕특구 활용 못해
상태바
성남시 KAIST AI대학원 연구센터 유치… 대전시는 KAIST·대덕특구 활용 못해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8일 18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9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KAIST AI대학원 연구센터 유치…AI밸리 목표 적극 지원
대전시, KAIST·대덕특구 활용 못해…"4차산업혁명추진위와 노력"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성남시가 ‘KAIST AI대학원 성남연구센터’를 유치하며 전폭적인 행정지원에 나선 가운데 대덕연구단지 및 KAIST 등 기존 자원을 갖고도 활용이 미흡한 대전시에 대해 지적이 따른다.

앞서 지난 26일 KAIST는 AI대학원을 개원한데 이어 성남에 ‘AI대학원 성남연구센터(이하 연구센터)’ 개소를 앞두고 있다.

AI대학원은 향후 5년간 정부 예산 90억원과 학교 예산 42억원 총 132억원을 투자하며 18개 교과목으로 구성된 국내 최초 AI 전문 커리큘럼으로 제공된다.

그 일환으로 성남시가 유치한 연구센터는 성남시 부설기관인 성남산업진흥원에 내달 중 입주할 예정이다. 

대학원생 60명과 전임교수 2명이 이곳에 상주해 성남·판교지역의 AI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산학협력은 물론 AI 교육서비스 제공 및 스타트업을 지원한다.

지역 혁신기관을 유치해 관련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아시아 최고의 AI밸리 구축을 목표로 한 성남시가 KAIST를 연계한 선제적 움직임을 보이는 이유다. 

성남시는 이미 2017년 KAIST와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위한 MOU를 체결해 ICT 연구 플랫폼 구축 및 미래혁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혁신자원 유치 및 교류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 중이다.

이와 함께 KAIST는 최근 100억원대 가치를 지닌 경기도 성남시 분당 땅(33만㎡)이 기부되며 대외적인 지원 동력까지 얻게 됐다. 

이런 성남시의 KAIST에 대한 전폭 지원은 대덕특구, KAIST 등 기존 풍부한 관련 자원을 보유한 대전시와는 비교가 안 될 만큼의 적극 행정으로 비춰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전시가 4차산업혁명특별시를 표방하는 만큼 차별화 된 전략적 행·재정 연계 지원이 시급하다고 조언한다.

이에 대전시는 최근 신성철 KAIST 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발족한 ‘대전시 4차산업혁명추진위원회’를 통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문창용 시 과학산업국장은 “AI 뿐만 아니라 빅데이터, IOT 등 다양한 분야에 있어 단순히 R&D 자금 지원이 아닌 장기적인 생태계 구축 차원에서 접근하고 있는 시점”이라며 “이들 중 분명히 KAIST와 적극적으로 연계 논의돼야 할 부분이 있다고 본다. 추진위를 통해 적극적인 행·재정적 협력을 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