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영화보며 추억여행”… 옥천군 ‘달빛아래 추억의 영화관’ 운영
상태바
“고전영화보며 추억여행”… 옥천군 ‘달빛아래 추억의 영화관’ 운영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8일 17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9일 목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읍 관성회관 야외공연장서 상영
내달 3일~5일 7시30분… 무료 입장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옥천군은 오는 9월 3일부터 5일까지 옥천읍 관성회관 야외공연장에서 달빛아래 추억의 영화관을 운영한다.

남녀노소 온 가족이 다 함께 추억을 떠올리며 볼 수 있는 고전영화를 엄선해 운영하며 첫날은 오드리 햅번 주연 ‘로마의 휴일’을, 둘째 날은 아이들과 함께 동심으로 떠날 수 있는 ‘이티(E·T)’를 상영하며 셋째 날에는 가족이 다 함께 도래미 송을 합창할 수 있는 ‘사운드 오브 뮤직’을 상영한다.

영화는 무료상영이며 돗자리와 간식을 준비해오면 오픈된 공간에서 가족이나 연인, 친구끼리 편안하고 자유롭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영화는 3일간 매일 오후 7시30분에 시작하며, 우천 시에는 관성회관에서 상영한다.

군 관계자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다채로운 공연 문화를 만들고자 이번 야외 고전 영화를 준비했다”며 “부모님, 아이들과 함께 가족단위로 많이 오셔서 좋은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