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올 가을학기부터 글로벌 리더급 AI 핵심인재 양성에 들어가
상태바
KAIST, 올 가을학기부터 글로벌 리더급 AI 핵심인재 양성에 들어가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7일 19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8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KAIST가 우리나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최고급 AI 인재양성을 위해 AI 대학원을 설치하고 26일 대전 본원에서 개원식을 가졌다.

KAIST AI 대학원은 ‘글로벌 리더급 AI 핵심인재’와 주력 산업을 혁신하는 ‘AI+X(헬스케어·자율주행·제조·보안·이머징 등 5개 중점연구 분야) 융합형 인재’ 양성이란 투트랙 전략을 병행·추진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AI 선도대학으로 단숨에 부상하겠다는 목표를 마련했다.

KAIST는 이를 위해 향후 5년간 각각 정부 예산 90억원과 학교 예산 42억원 등 총 132억원의 자금을 투입할 계획이다.

KAIST AI 대학원은 석사·박사·석박사통합 등 총 3개의 학위과정과 머신러닝·AI 핵심기술 중심의 교과 과정으로 운영된다.

교과 과정은 국내 최초로 18개의 교과목으로 구성된 AI 전문 커리큘럼 등 AI 코어(핵심) 지식에 다른 학제를 연계하는 등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AI 핵심기술 역량을 갖춘 창의적 인재양성과 또 실질적인 인턴십 활동을 통해 현장을 잘 아는 AI 인재양성을 목표로 설계했다.

특히 ‘글로벌 리더급 AI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1학기 이상 국내·외 유수의 AI 기업과 연구소에서 인턴십을 반드시 이수해야 하며, 박사과정의 경우에는 해외 저명 AI 연구자와의 공동·방문 연구를 졸업요건으로 의무화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