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성문화제 밝히는 화촉
상태바
설성문화제 밝히는 화촉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18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인 3세부부 큰딸
음성문화원에 추천서…
31일 전통혼례 진행
▲ 오는 31일 설성문화제에서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3세, 황 드미트리(47)·황 타티야나(37·여) 씨가 전통혼례를 치른다. 김영 기자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음성 설성문화제에서 전통혼례를 치르는 부부의 사연이 특별해 이목을 끌고 있다. 음성 설성문화제는 오는 28~31일 음성읍 설성공원 일원에서 전통문화와 예술의 계승발전, 군민화합을 위해 개최된다.

오는 31일 설성문화제에서 전통혼례를 치루는 황 드미트리(47)·황 타티야나(37·여)부부는 구 소련에 거주하던 고려인 3세다. 황 씨의 증조할아버지는 1920년 일제강점기에 구 소련 우스리스크로 이주했다. 그러다 1937년 스탈린의 명령으로 현재의 우즈베키스탄 치르치크로 강제이주 당해 그곳에서 정착해 생활해 왔다.

그러다 남편인 황 씨는 혼자 2012년 재외동포에게 주어지는 F-4비자로 입국했다. 지난해 부인과 황 울리아나(무극중 2)·황 율리아나(대소초 6) 두 자녀도 입국해 대소면에서 함께 가정을 꾸려가고 있다.

그러면서 황 씨의 큰 딸인 황 울리아나 양이 음성문화원에 부모님의 전통혼례를 추천했다. 황 양은 추천서에서 "저와 제 가족은 꿈을 찾아 대한민국에 왔다"며 "할아버지로부터 '고려인임을 항상 기억해야한다'는 말을 들으며 살아왔는데 이렇게 저희 가족들의 뿌리인 한국에서 살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부모님의 결혼식을 전통혼례로 치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저희가족 모두는 조국 대한민국에서 훌륭한 국민으로 생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황 씨 부부의 전통혼례는 음성향교 유림회 주최로 오는 3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설성공원에 설치된 주 무대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통혼례를 축하하기 위해 원남면주민자치위원회 난타 팀과 음성읍주민자치원회 경기민요 팀, 음성군 여성단체협의회 사물놀이 팀의 축하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 설성문화제 기간 동안 품바공연을 진행하는 품바 찌지리, 청이, 꽃순이, 꾸니, 꽃별이, 동그리 등 6명의 단원들이 황 씨 자녀에게 컴퓨터를 기증할 예정이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이번 전통혼례를 통해 고려인 황 씨 부부가 정체성을 찾고, 대한민국 음성군에서 꿈을 이루길 바란다"며 "이번 음성설성문화제는 지역 전통문화와 예술의 계승발전과 군민화합을 위해 성대하게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