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마른 보령댐… 도수로 준비
상태바
목마른 보령댐… 도수로 준비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17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저수량 경계 단계 진입시 가동”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는 보령댐 저수량이 경계단계에 진입하면 도수로를 가동해 금강 용수가 공급될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도수로 가동 계획은 지난 19일부터 환경부를 주축으로 도와 한국수자원공사 등이 참여한 댐-보 연계운영협의회에서 서면 심의해 지난 23일 최종 의결했다. 도에 따르면 최근 강우 부족으로 인해 감소한 보령댐 저수율은 23일 7시 기준 28.7%로 나타났으며 26∼27일을 기해 용수공급조정기준에 따른 저수량이 경계단계에 도달할 전망이다.

충남도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등 관계 기관은 보령댐 저수량이 경계단계에 들어서면 일 최대 11만 5000t의 금강 용수를 공급해 물 부족 사태에 대비키로 했다.

아울러 도는 저수량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심각단계 진입이 우려될 경우 추가 용수 확보를 위해 보령댐 공급량 일부를 대청·용담댐에서 대체 공급하는 급수체계 조정 방안도 관계 기관과 협의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도수로를 가동하면 내년 봄 갈수기 전까지 보령댐을 통한 생활·공업용수 공급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이라며 "다만 강수 부족이 지속돼 상황이 악화될 수 있는 만큼 관계 기관과 함께 비상 급수원 및 자체 수원 활용 등 추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에서는 금강 용수 유입에 따른 수질·수생태계 영향 최소화를 위한 5단계 처리 과정, 보령호에서 취수한 원수의 정수 처리 공정 및 수질 검사 등을 거쳐 규정에 맞는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계획이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