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사랑상품권’ 추석 전 통용 추진
상태바
‘보령사랑상품권’ 추석 전 통용 추진
  • 송인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17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대행점·환전대행단체 협약
다음달 9일 목표… 상시 5% 할인
지역자금 역외유출 방지 등 기대

[충청투데이 송인용 기자] 보령시는 지난 22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보령사랑상품권 판매대행점 및 환전대행단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이르면 추석을 앞둔 다음달 9일부터 상품권 통용이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판매대행점은 NH농협은행 보령시지부를 비롯해 농협 단위지점과 축협, 수협, 신협, 새마을금고 등 15개소이며, 환전대행단체로는 보령시소상공인연합회와 6개 전통시장 상인회로 7개 단체이다. 협약에 따라 판매대행점은 상품권의 보관, 판매 및 환전의 업무를 대행하며 판매수수료와 환전수수료는 각 0.5%를 받게 되고, 환전대행단체는 개별가맹점을 위한 상품권의 환전을 대행하며 환전대행수수료는 0.5%이다.

또한 상품권 전산관리 시스템 구축 시기에 따라 NH농협은행, 지역 농·축협은 농협자체프로그램 사용을 통해 판매대행점을 바로 운영하고, 수협·신협·새마을금고·우체국 등은 한국조폐공사 시스템 반영을 통해 2020년부터 운영하게 된다.

보령사랑 상품권은 보령시에서만 통용되는 화폐로 지역자금의 역외유출 방지와 지역상권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발행하는 것으로 침체된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유통 범위는 도·소매업과 음식점업, 숙박업 등 모든 업체로 대규모 점포와 유흥업, 사행성 오락업 등은 제외된다.

발행액은 5000원 권과 1만 원권 등 2종으로 발행 총액은 10억 원이며, 한국조폐공사에 의뢰하여 9월초까지 상품권을 발행하고 추석명절을 앞둔 오는 9월 9일 통용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상품권은 상시할인 5%, 발행기념 및 명절 등은 특별할인 10%를 적용하고, 할인율에 따른 보전은 시에서 부담하는데, 10만 원의 상품권을 구입할 경우 구입자는 9만5000원을 부담하고 시가 5000원을 보전하는 형태이다.

한편, 보령사랑상품권 가맹점에 참여할 업체는 가까운 읍면동사무소에 가맹점등록 신청서와 사업자등록증을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보령시 지역경제과(☎930-3714)로 문의하면 된다. 보령=송인용 기자songi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