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직거래 장터 ‘입소문’
상태바
단양 직거래 장터 ‘입소문’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5일 16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26회 운영·매출 6억 3700만원… 황토마늘·고랭지 사과 인기
▲ 단양 청정농산물 직거래 장터에서 소비자들이 농·특산물을 고르고 있다. 단양군 제공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1000만 관광객이 찾고 있는 단양군의 찾아가는 농산물 직거래 장터가 큰 인기를 끌며 농가의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26일 군에 따르면 찾아가는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는 올해 상반기에만 26회를 운영했으며 상설 판매장, 식품 박람회 등을 통해 총 6억 3700만원에 달하는 매출액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2015년을 시작으로 농가와 공무원들이 직접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단양 농·특산물의 홍보와 판매를 위해 애쓰던 직거래 장터가 올해로 5년 차를 맞았다. 전국적으로 이름난 단양 황토마늘과 고랭지 사과를 비롯해 오미자, 마늘환, 아로니아, 산야초 등 신선한 농·특산물을 직접 만져 보고 살 수 있단 점에서 도시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군은 해마다 서울과 인천, 수원, 광명 등 자매결연처도 방문해 장터를 열고 있으며, 올해에는 지난 2월 서울 송파구를 시작으로 총 11회에 걸쳐 8060만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또 백광소재와 성신양회, 한일현대시멘트, 성원파일 등 향토기업과 공공기관, 단체 등과의 직거래 행사를 통해 3490만원 상당의 농산물을 판매했다. 단양소백산철쭉제와 단양마늘축제, 단양관광기차여행, 영월 단종문화제, 구리시 유채꽃 축제 등 단양을 비롯한 전국 축제·행사를 통해 2억 6858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해마다 연 8000만원 상당의 직거래 판매실적을 올린 천태종 말사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도 올해 상반기에만 2603만원의 판매액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서울 관문사와 청주 명장사를 시작으로 4월 대구 대성사, 6월 분당 대광사 등 매달 한차례 말사를 방문했다.

직거래 장터에는 농가를 비롯해 소백산밭작물영농조합법인과 소세골농장, 단양양조장, 단양로컬푸드협동조합 등 50여 곳의 농산물 생산·유통업체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특산품 직거래 박람회, 대한민국발효문화대전, 대한민국 명품 특산물 페스티벌, 서울국제주류박람회 등 각종 행사에도 참가해 열띤 판촉 홍보전도 펼쳤다.

지난 7월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대도시(은평구, 구리시, 성남시) 새마을 부녀회와도 생산자 교류행사를 통한 농산물 직거래 협약을 맺어 유통 판매망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