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확정… 대전시 기존 부지 활용 관심
상태바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확정… 대전시 기존 부지 활용 관심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20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2014년 주거단지 조성 계획 발표…부지 비율 조정 걸림돌 지적
사진 = 원촌동 소재 대전하수처리장 전경. 대전시청
사진 = 원촌동 소재 대전하수처리장 전경. 대전시청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 대덕구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의 이전 확정 속 기존 부지 활용방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전시는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위치한 지리적 특성 상 부지의 경제적 가치가 충분하다는 판단 하에 충분한 검토를 거쳐 활용방안을 내놓겠다는 입장이다.

22일 시에 따르면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적격성 검토 결과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의 비용편익분석이 1.01을 기록, 이전이 확정됐다.

총 사업비는 8400억원이며 민간투자 제안자는 ㈜한화건설로 오는 2025년까지 유성구 금고동 이전 계획이 수립된 상태다.

이전이 확정되면서 관심은 자연스레 기존 부지에 대한 활용방안에 집중되고 있다.

이미 2014년 시가 하수종말처리장 조기 이전을 결정했을 당시 기존 부지에 대한 용도변경을 통해 주거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번 이전 확정 이후 40만 4000㎡에 달하는 기존 부지가 주거단지로 탈바꿈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제는 기존 부지가 대덕특구 내에 위치한 산업단지 부지라는 점이다.

연구개발특구법 등 관련법에 따라 대덕특구는 전체 면적 가운데 산업단지와 주거단지가 각각 50%의 비율로 구성돼야 한다. 원촌동 기존 부지를 주거단지로 조성하는 데 있어 그 규모가 제약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이에 대해 시는 3단계 개발 계획에 따라 2단계인 신곡·둔곡지구의 산업단지 비율이 이미 관련법 상 산업단지 비율을 충족시켰기 때문에 원촌동 내 부지의 주거비율 조정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고 설명한다.

즉 이전 사업비 등의 재원 마련 방안이 필요한 시 입장에서도 주거비율 조정을 통해 사업성을 확보하는 것이 상당한 이점으로 작용한다.

다만 시는 아직까지 기존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선을 긋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오는 2026년부터 실제 부지 활용이 가능한 만큼 주거단지 조성 이외에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의 협의를 통해 산업용지 공급 등의 가능성도 열어놓겠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궁극적으로 기존 부지의 경제성을 최대한 부각시키고 대덕특구 재창조 마스터플랜을 수립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볼 때 기존 부지의 활용방안을 미리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활용방안을)미리 결정하더라도 사업 특성상 번복 가능성도 있어 혼란만 가중될 수 있는 만큼 다각도로 부지 활용방안을 고민하고 관계부처와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