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일 사이에 3명 목숨 앗아간 농촌주택 화재
상태바
1주일 사이에 3명 목숨 앗아간 농촌주택 화재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충청투데이] 농촌주택에서 화재가 일어나 거주자가 목숨을 잃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최근 충남 금산, 청양, 서천지역에서 발생한 주택 화재로 엄청난 재산피해와 함께 3명이나 목숨을 잃었다. 피해자 가운데 독거노인과 장애인도 있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냉방기와 같은 가전제품을 많이 사용하는 여름철에 화재발생 빈도가 높다니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전기 사용이 많아지면 아무래도 과부하로 인한 화재의 위험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그제 오전 충남 금산군 군북면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잠을 자던 40대 남성이 숨졌다. 불은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30여분 만에 진화됐으나 피해자는 결국 화마로부터 빠져나오지 못했다. 앞서 19일 오후 충남 청양군 운곡면의 주택에서 불이나 거주하던 50대 여성이 목숨을 잃었다. 또 15일 오후 충남 서천군 장항읍의 한 주택에서 불이나 70대 노인이 숨지기도 했다. 1주일 사이에 주택화재로 3명이 목숨을 잃은 것이다.

피해자 중 50대 여성은 장애인, 70대는 독거노인 이라고 한다. 모두 보살핌이 필요한 사회적 약자들이다. 그래서 아쉬움이 더 남는다. 외딴 곳에 위치한 주택, 노인이 많은 농촌지역일수록 화재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서와의 거리가 멀어 대처가 쉽지 않을 수 있다. 여름철 화재 중 냉방기에 의한 화재가 큰 부분을 차지한다.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에어컨 화재가 1000건에 이른다.

폭염이 극심했던 지난해 여름 충남지역 화재 발생 건수가 전년보다 40%나 증가한 걸 보면 날씨와 화재발생이 무관치 않음을 간파할 수 있다. 지난해 7~9월 충남지역에서는 전년(412건)보다 164건이나 증가한 576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전열기 사용이 늘어나고, 습기가 많은 여름철에는 누전에 기인한 화재발생이 많다고 한다. 사소한 부주의가 큰 화를 부른다. 화재예방 홍보 및 교육을 통해 인명·재산피해를 막아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