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국' 감싸기 vs 야권 "조국 검찰수사 먼저"
상태바
민주당 '조국' 감싸기 vs 야권 "조국 검찰수사 먼저"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22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관련 대립 점입가경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공세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의혹 공세를 문재인 정부를 흔들기 위한 '가짜뉴스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의혹 규명을 위한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은 그동안 드러난 의혹들과 고소·고발에 대해서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며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과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서천)은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조국 후보자의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부터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조국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를 열 것이 아니고,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 모든 의혹의 진상을 국민들에게 낱낱이 밝히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특혜 입시 논란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법적으로는 문제없다'는 강변을 되풀이하는 상황에서 인사청문회만으로는 실체적 진실 규명이 어렵다"며 "결국 조 후보자 장녀의 논문 작성 과정과 입시 과정에 법적인 문제가 있었는지 없었는지는 검찰 수사로 밝힐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반면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이 해야 할 청문회는 안 하고 가짜뉴스 생산공장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한 뒤 "사실상 법적 시한인 8월 30일까지 청문회는 반드시 개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의 사법개혁 의지와 정책비전, 그리고 실현가능성을 진단하고 국민들의 판단을 기다려야 마땅하다"며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능력에 대한 검증은 완전히 도외시하고 오로지 가짜뉴스, 공안몰이, 가족 털기, 정쟁반복에만 혈안이 되어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